장례 한강라이프(주)가 고객님을 위해 정성껏 준비했습니다.

상례정보

상복을 입는 절차를 성복이라 하는데, 대렴한 그 이튿날로서 죽은지 4일째 되는 날입니다.
남의 자식이 된 사람은 부모가 죽은 것으로 여길 수가 없어서 급히 성복을 하지 않고 4일이 된 후에 성복을 합니다.
이렇게 생각하면 대렴과 성복을 같은 날 하는 것은 잘못된 일입니다. 그런데도 염습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하여 3일이 지난 후 대렴을 하고 바로 그날 성복을 하니 이것은 본래의 예에 어긋나는 행위입니다.

절차

이튿날 날이 밝을 적에 오복(五服)을 입을 사람들이 각자 그 복을 입고 들어가서 제자리로 간 후 아침의 곡을 하고 조상합니다.

상관(喪冠) 두꺼운 종이로 심을 넣는데 폭은 5인치 2푼반을 베로 싸되, 베의 샛수는 최에 비하여 조금 가는것으로 합니다.
삼년상은 다듬어 빨지 않는 것. 기년(朞年) 이하는 빨아서 다듬어 둔 것으로 세줄을 접습니다.
효건(孝巾) 관을 받드는 것
수질 건 위에 쓰는 것으로 삼으로 두 가닥을 꽈서 만듭니다. 꽈 놓은 둘레가 참최는 9인치요 재최는 7치2푼.
대공에는 5치 7푼. 소공에는 4치 6푼. 시마에는 3치 5푼으로 합니다.
치마 앞 폭 여섯 폭, 뒤 폭도 여섯 폭으로 앞은 웃옷 앞섶과 같이 떠 놓습니다.
요질 교대 위에는 매는 것으로 허리띠를 말합니다. 짚에 삼을 섞어서 동아줄같이 만듭니다.
그 굵기가 참최는 7치 2푼, 재최에는 5치 7푼, 대공에는 4치 6푼, 소공에는 3치 5푼, 시마에는 2치 8푼으로 합니다.
짚신 참최에는 짚신, 재최에는 삼신, 소공 이하는 보통신을 신습니다.
지팡이 대마누로 만드는데 높이는 가슴에 닿게 하고, 재최에는 오동나무를 깎아서 네모나게 합니다.
버드나무로 대용해도 무방합니다.

복제도(服制度)는 참최에 3년입니다.

그 정복(征服)은 아들이 아버지를 위해 입습니다.
적손이 아버지가 죽어서 할아버지나 증조/고조를 위하여 승중을 하는 자와 비록 아버지가 적자가 되어서 후계가 된 자도 마찬가지입니다.
비록 승중은 되었으나 3년을 못 입는 까닭에는 네가지가 있습니다.

이상은 정복을 말한 것이고 의복은 며느리가 시부모를 위하는 것과 남편이 승중 되었을 때 따라서 입는 복들도 이와 같습니다.
또한 그 아들이 아버지를 위하여 복을 입다가 소상 전에 죽으면 다시 그 아들이 소상 때부터 복을 받아 입습니다. 이것을 대복(代服)이라 합니다.
물론 이것은 가례에는 실려 있지 않으나 의리에 속한 일이며, 초상에는 하루도 주상이 없을 수 없습니다.
아버지가 병이 있어 집상을 하지 못하거나 상기를 다 채우지 못하고 죽으면 그 아들이 아버지를 대신해서 복을 입는 것은 부득이한 일입니다.

참최의 상복은 석세배로 만듭니다. 이것을 참이라고 이름 지은 것은 몹시 애통하다는 뜻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또 최 역시 효자의 애통하는 뜻을 밝힌 것이라 합니다.
삼년복을 입은 것은 실로 잠깐사이의 일이지만, 너무 짧다고 계속해 입다보면 한이 없겠으므로 예경칙령(禮經勅令 : 예에 관한 글을 나라에서 만든 칙령)으로 적당히 제정한 것입니다. 그런데 이 3년이란 위로는 하늘을 본받고 아래로는 땅에서 법을 취하며, 가운데로 사람에게서 취한 것이라고 합니다.

재최도 3년입니다.

재최는 아들이 어머니를 위해서 입는 복입니다. 그러나 아버지가 계신데 어머니가 죽었거나 딸이 시집을 갔으면 어머니를 위해서 3년을 입지 못합니다.
시집갔다 돌아와 집에 있는 여자나 서자가 그 어머니를 위해 입는 복도 마찬가지입니다.
맏손자가 그 아버지가 죽었을 때 조모, 증조모, 고조모를 위해서 승중한 자와 어머지가 적자를 위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의복에 있어서는 며느리가 시어머니를 위해서와 남편의 승중에 따라서 입는 복과 남편의 계모를 위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또한 첩의 아들이 적모를 위해서도 같고, 아버지가 죽은지 3년안에 어머니가 죽으면 그대로 기년만 복을 입습니다. 그렇지만 아버지 빈소를 모시지 않고 있다가 어머지가 죽으면 삼년복을 입어야 합니다.

부장기(막대기를 짚지 않고 기년을 입습니다)

그 정복은 조부모, 백숙부모, 형제, 중자(衆子)를 위해서 입는 복입니다.
누이가 시집을 가지 않은 경우나 시집을 갔다가 쫓겨온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또 시집을 갔지만 남편이나 자식이 없어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리고 여자가 남편 형제의 아들을 위해서, 첩이 큰 부인을 위해서, 남편의 여러 아들을 위해서, 시부모가 맏며느리(장자로 斬衰에 해당한 이의 아내)를 위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또 부모가 계시는데 양부모를 위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衆子 : 맏아들 외의 모든 아들)

다섯 달(五月) 복을 입습니다.

그 정복은 증조부를 위해서 입습니다. 의복으로는 계증조모(繼曾祖母)를 위해 입습니다.

석 달(三月) 복을 입습니다.

정복은 고조부모를 위해서 입습니다. 의복으로는 계고조모를 위해서 입습니다.

대공(大功)에는 아홉 달 (九月) 입니다.

그 정복은 종형제와 종자매를 위해 입는 것입니다. 즉 백부나 숙부의 아들 딸을 말합니다.
중손의 남녀를 위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손녀가 시집갔다가 쫓겨왔거나 서손에 숭중이 된 이도 같습니다. 적자가 있는데 장손을 위하는 거과 지자(支子)가 적손을 위하는 것도 같습니다.
* 大功小功 : 공(功)은 베를 다듬는데 있어서의 공적을 나타내므로 자세하고 거친 것을 말합니다.

소공(大功)에는 다섯 달 (五月) 입니다.

그 정복은 종조부와 중고부, 형제의 손자, 종형제의 아들, 재종형제의 경우에 입는 복입니다.
외조부모와 외속, 생질(甥姪)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의복으로는 종조모와 남편의 형제, 송자, 남편 종형제의 아들을 위해서 입습니다.
형제의 아내와 남편의 형제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제부와 시부끼리도 소공복을 입습니다.
* 질부.시부 : 형제의 아내끼리 서로 부를 때, 맏며느리가 다음 며느리를 부를 때 제부, 그리고 제부가 맏며느리를 부를 때 사부라 한다.

시마에는 석 달 (三月) 입니다.

그 정복은 종증조부, 증조모, 증조의 형제와 자매, 그리고 형제의 중손과 증조부, 증조모를 위해서 입습니다.
종형제의 자매, 외손 내의 종형제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의복으로는 남편 형제의 증손과 남편의 손자와 남편 종형제의 아들에게도 역시 같습니다. 서모, 유모, 사위, 장인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아이 죽은 것을 위해 입는 복은 차례로 한등씩 내려갑니다.

보통 8세에서 11세 사이에 죽은 경우는 하상(일찍 죽을 상), 12세에서 15세 사이에 죽은 경우는 중상, 16세에서 19세상에 죽은 경우는 장상이라 합니다.
8세가 못되면 복이 없는 상이니 그저 곡만 하고 있을 따름입니다. 그러나 아이로 죽은 것이 기년 복에 친(親)이면 열흘에 사흘씩 곡을 하고, 시마에 친이면 사흘로 제한합니다.
낳은지 석달 미만은 곡도 하지 않습니다.
단 약혼했거나 결혼했으면 상이라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예라는 것은 사람의 정으로 인연한 것이라 골육의 정이라는 것은 어른이나 어린이나 다를 것이 없으니 아이들이 죽은 복이 있게 마련인 것입니다.

모든 남자가 남의 후계자가 된 사람과 여자가 남에게 간 사람이 자기의 친당을 위하는 데는 모두 한등씩 내려갑니다

딸이 남에게 간 사람은 복이 내려갑니다. 그리고 제상이 되기 전에 쫓겨났으면 그 위본복을 입습니다. 이미 제상했으면 복을 다시 입지 않습니다.
부인이 남편의 당을 입을 때에 상사를 당하여 쫓겨났으면 그 복을 벗습니다. 첩이 자기 친당을 위해 입는 복은 일반 사람과 같이 합니다.

마음으로 슬퍼하기를 3년을 합니다.(心喪三年)

심상이란 몸에 베옷을 입지 않고 마음으로 슬퍼한다는 뜻으로 원칙적으로는 스승에게 해당되는데, 마음으로 3년을 채운다는 것.
그리고 기년을 입되 3년을 펴는 것은 아버지가 계시는데 어머니를 위하는 것. 적모, 계모도 같습니다. 또는 쫓겨나간 어머니, 시집 간 어머니, 부모가 계신데 시어머니를 위함과 첩의 아들의 처가 남편의 적모, 남편의 승중도 그의 부모를 위하는 것 등도 마찬가지입니다.
또는 서자로서 아버지의 뒤가 된 자는 어머니를 위하는 것은 시마에 3년을 펴는 것이며 출모의 가모를 위하는 것은 비록 복은 없는 3년을 펴는 것입니다.

조복(弔服)에 삼을 더합니다.

복이 없는 부인이나 일가 고모, 맏누이 혹은 누이동생으로 시집을 간 사람 또는 친구들이나 선비, 종들이 위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삼 한가닥으로 태두리를 하여 머리에 쓴다는 것이 어려워서 그저 흰띠로 석달이면 정을 편다고 합니다.

성복한 날 주인 형제들이 처음으로 죽을 먹습니다.

아들들은 죽을 먹습니다. 처나 첩 또는 기녀이나 아홉달 복을 입는 사람들은 거친 음식을 먹고 물을 마시며, 맛있는 나물이나 과일은 먹지 않습니다.
다섯 달 복이나 석달 복을 입는 사람들도 술을 마시고 고기는 먹되 즐거워하지는 않습니다.
이때부터 연고가 없으면 밖에 나가지 않고 만일 부득이한 일로 출입을 하게 되면 순박한 말에 베안장을 하거나 흰가마에 베 주렴한 것을 탑니다.